콘텐츠로 건너뛰기

영끌족 큰일이에요

  • by
수도권 아파트값 하방 압력이 커지면서 '영끌족'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아파트값 급등기에 영혼까지 끌어모아 집을 산 이들의 대출 이자 부담도 커져서다. 이자 부담에 소비 여력이 줄어 향후 경제 전반에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마저 나온다. 27일 뉴스1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전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연 1.75%로 25bp(1bp=0.01%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4월에 이어 두 달 연속 금리를 올렸으며, 최근 10개월 만에 다섯 차례 인상이다. 기준금리는 연내 꾸준히 상승할 전망이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금통위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앞으로 수개월간 물가를 중심으로 통화정책을 운용할 것"이라고 말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했다. 이 총재는 중립 금리 수준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시장은 한국의 중립 금리를 연 2.25~2.50%로 보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이 본격화하면서 부동산 시장 하방 압력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통상 기준금리와 집값은 반비례하는 경향이 있다. 금리가 오를수록 대출 부담이 커 수요를 감소시키기 때문이다.

답글 남기기